Home > News
   
   
 
선주협회·무역협회,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 조속히 추진돼야”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70.01.01 조회 : 2945
특별법 연내통과 촉구 성명서 잇따라 발표


한 국무역협회와 한국선주협회가 잇따라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선주협회는 지난 5일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관련 해운업계 간담회를 개최해 항만생산성 향상과 항만경쟁력 강화를 위해 항만노무공급체제의 상용화로의 조속한 개편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외항해운업체들은 항운노조와 하역업계가 협력해 항만산업의 평화적 노사관계를 유지하여 국가경제에 기여한 바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항만하역산업이 급격히 기계화되고 현대와 되어가는 등 급변하는 항만물류환경에서 현행 항만노무공급체제의 개편은 필수적이고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현행 항만노무공급체제는 항운노조가 항만근로자에 대해 사실상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어 항만의 생산성 향상의 장애요인이 될 뿐 아니라 항만이용자인 선사 및 하주의 물류비 경쟁력에도 부담요인으로 작용해 왔다.

정부는 금년 5월 항만분야의 노사정이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지원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으나 최근 항운노조에서 이에 반발해 항운노조의 노무공급 독점권을 법적으로 보장하는 법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한국선주협회측은 “항운노조의 법안은 하역근로자에 대한 등록제를 도입하고 노조의 공급독점권을 법률로 보장함으로써 노조 권한이 현재보다 오히려 강화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상용화를 노사합의를 통해 추진하고 그 비용을 사용자측에 부담시킴으로써 현실적으로 상용화가 불가능하게 될 소지가 많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이 추진중인 또 다른 항운노조 법안에 대해서도 “특정산업의 노사관계를 국가에서 관리하고 국가가 설립하는 기구를 통해 인력을 공급하는 체제는 현행 노동시장질서에 부합되지 않으며 기업의 고용자율권을 사실상 박탈하고 다양한 노무정책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봉쇄해 항만경쟁력 저해요소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주협회는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시 필요한 재정의 투입근거 및 노조원의 권익보호 장치를 특별법 제정을 통해 확보해야 하며 이를 통해 상용화 근거를 조기에 마련함으로써 항만에서 불피요한 동요를 줄이고 원활한 추진여건을 조상해야 한다”며 정부입법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해운업계는 “최근 발의된 항운노조측의 법안이 정부의 법안과 상반되는 내용을 주로 담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부 법안의 처리가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면서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정부의 법안을 조속히 제정하고, 노조도 노사정 협약의 정신을 살려 적극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해운업계는 정부에게도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과 관련해 개별 항운노조원의 근로조건을 안정을 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진해운, 현대상선을 비롯한 우리나라의 외항해운선사 50여개 업체가 참석했다.

한편 무역협회(회장 김재철)도 지난달 29일 무역센터 트레이드 타워에서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 관련 업계 대책회의」를 갖고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항만노동분야의 개혁이 시급하다”고 주장하면서 “하역근로자에 대한 현행 항운노조의 독점적인 노무공급권을 폐지하고 하역회사가 인력을 상시 고용하는 체제로 전환을 내용으로 한 정부의 특별법 제정 방침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하역장비의 현대화와 기계화로 인해 하역생산성이 제고되고 하역인력의 수요가 줄어들고 있지만 항운노조가 매년 하역근로자 채용을 늘릴 뿐만 아니라 생산성보다 높은 노무비 인상을 단행하여 항만이용자인 무역업계의 물류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무역업계는 이날 발표한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에 대한 무역업계 입장」이라는 별도 성명서를 통해 “향후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과정에서 불필요한 마찰을 최소화하고 항운 노조원의 동요를 막기 위해서는 외국의 사례에서처럼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정부 발의 특별법이 당초 안대로 통과되어 부산·인천 등 국내 주요 항만에서 상용화를 신속히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최근 항운노조측이 정부의 법안 제정에 반대하고 노조의 공급독점권을 보장하는 별도의 법안을 제정하려는 것은 상용화 논의를 무효화시키고 정부 법안의 처리를 지연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국가 경제의 백년대계를 위해 항운노조가 지난 5월 체결한 「노·사·정 협약」의 정신을 살려 별도 법안의 제정 작업을 중단하고 정부의 법안 제정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무역업계는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 특별법 제정 이후 항만근로자의 생계 보장과 직업 안정을 위해 정부에서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해줄 것”을 아울러 당부했다.

무역업계는 항만노무공급의 개혁 조치로 우리 항만에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이 확보되고 하역생산성이 크게 향상되면 부산·인천 항만에서 만 연간 최소 1천억원 이상의 항만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대책회의에는 국내 철강·가전·자동차·타이어·제지·화학·시멘트 등 대형 하주기업 25개 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현재페이지 4 / 14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9 연안해운에 고시운임제 부활검토 (5) 관리자 1970.01.01 3041
328 톤세제도 희망선사 선협에 통보토록 (5) 관리자 1970.01.01 3100
327 중국, 올 컨테이너 1억3,000만TEU처리 (5) 관리자 1970.01.01 2935
326 글로비스, 글로벌 경영대상 수상 (5) 관리자 1970.01.01 2931
325 인하대 물류전문대학원 개설 유력 (5) 관리자 1970.01.01 3060
324 종물업 세제지원 개편에 업계 ‘說往說來’ (5) 관리자 1970.01.01 2855
323 “TKR-TSR연결에 남북러 컨소시엄 구성” (5) 관리자 1970.01.01 3159
322 인천항 월 컨물동량 사상 첫 10만TEU 돌파 (5) 관리자 1970.01.01 2895
321 종물업 하주세제지원 ‘비인증업체에도 적용’ 추진 (5) 관리자 1970.01.01 2955
320 화물연대 파업예고 부산항 초비상 (5) 관리자 1970.01.01 3097
319 세나토, 아시아-지중해 서비스 참여 (5) 관리자 1970.01.01 3092
318 STX팬오션, 대한통운 주식 21% 인수 (5) 관리자 1970.01.01 3178
317 선주협회·무역협회, “항만노무공급체제 개편 조속히 추진돼야” (5) 관리자 1970.01.01 2946
316 아시아→유럽항로 운임인상 12월로 연기 (5) 관리자 1970.01.01 2930
315 두바이항 2개 운영사 통합 ''DP월드'&a (5) 관리자 1970.01.01 15551
314 조선업계, 中 철강 수입 확대 추진 (5) 관리자 1970.01.01 2892
313 한국해사위험물검사소 법인명칭 변경 (5) 관리자 1970.01.01 4651
312 해운산업 새 트렌드 기회와 위협 요인 동시 제공 (5) 관리자 1970.01.01 3272
311 부산 감만부두 한진, 세방 선석 통합운영 (5) 관리자 1970.01.01 3304
310 선주의 여객 손해배상 한도 3배 인상 (5) 관리자 1970.01.01 2949
309 화물연대, 처우개선 않으면 제3의 물류대란 (5) 관리자 1970.01.01 2900
308 카트리나로 현지 하주 영업·수금 가장 어려워 (5) 관리자 1970.01.01 2975
307 컨테이너터미널 운영효율성 제고에 나서 (5) 관리자 1970.01.01 3049
306 인천항 항만관리 효율성 제고 간담회 개최 (5) 관리자 1970.01.01 2957
305 남미대륙 횡단 고속도로 기공 (5) 관리자 1970.01.01 3172
304 인도 물류시장, 외국 물류업체 관심 고조 (5) 관리자 1970.01.01 3698
303 인천항에 컨테이너 X선 검색기 (5) 관리자 1970.01.01 3329
302 기획/검수업, 수출입 화물 지키는 ‘전천후 서비스’ (5) 관리자 1970.01.01 4484
301 인천남항 저탄장 일부 CY로 바뀐다 (5) 관리자 1970.01.01 3163
300 화물자동차 자동차세 변경 4년간 유보 (5) 관리자 1970.01.01 3425
[ 1 ] [ 2 ] [ 3 ] 4 [ 5 ] [ 6 ] [ 7 ] [ 8 ] [ 9 ] [ 10 ] [ 다음 ]    [ 14 ]
   

                     서울 : (04522)서울 중구 무교로 20 어린이재단빌딩7층  | TEL.02)771-3691 FAX.02)771- 3694
                     부산
: (48939)부산 중구 충장대로 11   부산무역회관 1303호 | TEL.051)441-8072 FAX.051)466- 6094
                     대구
: (41256)대구 동구 신천동 90-1  대구빌딩5층 | TEL.053)752-7822 FAX.053)752-7824

                     전자우편 :
ssy3102@goto- korea.co.kr              Copyright ⓒ 2002 GOTO KOREA.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