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경제회복 해운·수출산업이 견인할 때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70.01.01 조회 : 2953
최근 우리나라의 수출은 3개월 연속 20%대의 높은 신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 11월 무역수지는 59개월만에 최고치를 달성하는 등 맹위를 떨치고 있다.
정부는 지난주 우리나라 경제가 최저점을 치며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으며 설비투자가 늘어나고 일자리도 증가세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증시에선 외국투자가들이 매수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반해 국내 투자가들은 팔기에 바쁘고 중소기업들은 비용절감을 위해 공장을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지역으로 옮기고 있다. 수출은 급증세라고 하는데 내수진작은 현재로선 요원한 메아리로 들리고 있어 문제다. 우리경제가 진정 구조적으로 헤어나지 못하는 지경에 와 있지는 않나 의심스럽기도 한 것이다.
최근 언론에서 자주 지적되는 것이 우리국민이나 기업들의 자신감 상실증세다. 사실 이러한 행태가 여기저기서 포착되고 있다. 중국은 무서운 속도로 우리를 위협해 오고 있고 일본은 장기 경기침체에서 벗어나려는 기지개를 펴고 있으나 진작 허리띠를 졸라매고 지금쯤 목표점을 향해 비지땀을 흘리고 달려가야 할 우리는 어디쯤에 와 있는 것인지 되묻고 싶은 심정이다.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분야에서 일취월장(日就月將)해 중국과 일본이라는 힘겨운 상대를 극복하고 동북아 경제중심국을 실현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우리나라는 전반적으로 노쇠해 버린 국가인양 한마디로 패기도 없고 비전도 없어 보이는 패배감 속에 사로잡혀 있는 기분이다.
내년도 경제전망에 있어서도 우리 국민들이 생각하는 전망치가 동남아 국가중에서 최하위권에 속한다는 얘기를 대할 때면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우리에게는 ‘하면된다’는 의지와 신념으로 70년대를 보내면서 최빈곤국에서 벗어나 21세기 들어 선진국 대열에 진입하는 초입에 와 있다.
21세기들어 인터넷 최강국이라는 자부심속에 전세계의 주목을 받아 온 우리가 내부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확실한 리더가 없다는 것이 이유가 될 수 있다. 정치권이 쌈박질이고 경제도 정치자금과 얽혀 엉망이고 젊은 실업자들이 우글거리는 상황에서 부정적인 생각만 가득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경제가 경쟁력이 없어 흔들리고 있다고는 보지 않는다. 충분한 비전을 갖고 있고 중국과 일본과의 동북아 경제중심국 경쟁에서 충분히 견줄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것이다.
IMF때도 잘 견디어 낸 우리경제가 이제는 인터넷 최강국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동북아 경제중심국을 향해 앞만 보고 뛰어야 할 때다.
IMF시절에도 그랬지만 동북아 경제중심국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에도 해운업계와 무역업계가 중심이 돼 견인 역할을 담당해야 할 것이다. IMF구제금융 시절에도 무역업계와 해운업계가 버팀목이 돼 위기경제를 살려냈던 것이다. 해운업계나 수출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요즘같이 어깨가 으쓱할 때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역할비중에 비해 빛을 못보고(?) 있는 해운업이 이제는 증시에서도 그렇고 경제전면에서도 소위 가장 잘 나가는 업종으로 분류되고 있는 것이다. 종합일간지에서도 조선업과 함께 해운업의 호황 특집면을 자주 대할 수 있을 정도이니 새삼스럽기까지 하다. 해운업계가 항상 두드러지지 않는 곳에서 우리 경제를 지켜오는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온 것은 알만한 경제인이라면 다 아는 사실이다.
다행히 세계 해운경기 활황세가 2005년 하반기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해운산업이 침체된 우리 경제를 다시 일으키는 촉매 역할을 해야 할 것이다.
현재페이지 10 / 14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 STX 조선, 공장 중국이전 검토 (5) 관리자 1970.01.01 3266
148 “적하목록 미제출 항공화물에 과태료부과 안된다” (5) 관리자 1970.01.01 3332
147 中, 건화물시장 호황구가... 90~’04년간 1억6,500만톤 광석수입 (5) 관리자 1970.01.01 3304
146 중국 급부상에 세계교역구조 재편 가속화되고 있다 (5) 관리자 1970.01.01 3095
145 日, 조선업계 작년 수주량 3배 증가 (5) 관리자 1970.01.01 3080
144 작년 부산항 `컨''물량 9.7% 증가 (5) 관리자 1970.01.01 3074
143 설 연휴기간중 항만 대부분 정상운영 (5) 관리자 1970.01.01 2990
142 두산중공업, 부산 신항만 크레인 수주 (5) 관리자 1970.01.01 3272
141 한-대만 해운협력 정상화 추진 (5) 관리자 1970.01.01 3200
140 신항만 개장 대비 수송로 확충 (5) 관리자 1970.01.01 6775
139 한국 수출업체들, 올 美 수출 증가 전망 (5) 관리자 1970.01.01 3017
138 올 1/4분기 EBSI 전반적 호조세 전망 (5) 관리자 1970.01.01 3019
137 우리항만 상해항과 동북아복수허브항만 모색해야 (5) 관리자 1970.01.01 3121
136 부산항만공사 내년 1월 16일 출범 (5) 관리자 1970.01.01 3092
135 코리아쉬핑가제트지 선정 2003년도 해운업계 10대 뉴스 (5) 관리자 1970.01.01 4098
134 글로벌 물류업체 인수합병 마무리로 ‘본격적 변화’시작 (5) 관리자 1970.01.01 4041
133 일본선사들, 정보망 구축에 박차 (5) 관리자 1970.01.01 3275
132 한일항로 내년 두차례 운임인상 단행 (5) 관리자 1970.01.01 3018
131 대구본부세관, 올 관세 징수목표 초과 (5) 관리자 1970.01.01 2900
130 광양.부산항 부두 증설 재고 돼야 (5) 관리자 1970.01.01 3001
129 1차 한ㆍ일 FTA협상 22일 서울 개최 (5) 관리자 1970.01.01 3004
128 내년 반도체ㆍ전자 ‘맑음’…섬유ㆍ건설은 ‘흐림’ (5) 관리자 1970.01.01 2957
127 대만, 내년 수입관세율 조정안 발표 (5) 관리자 1970.01.01 3401
126 한진해운,LG전자로 부터 감사패 받아 (5) 관리자 1970.01.01 3039
125 인천자유구역에 외자투자 6건 접수 (5) 관리자 1970.01.01 3152
124 경제회복 해운·수출산업이 견인할 때 (5) 관리자 1970.01.01 2954
123 대형 하주, IT 서비스로 선사 선택한다 (5) 관리자 1970.01.01 3316
122 동북아 물류허브 실현위한 전략보완 필요 (5) 관리자 1970.01.01 3162
121 11월 흑자 59개월만에 최고치 (5) 관리자 1970.01.01 3181
120 2만 달러시대, 무역이 연다 (5) 관리자 1970.01.01 3512
[ 1 ]    [ 이전] 10 [ 11 ] [ 12 ] [ 13 ] [ 14 ]
   

                     서울 : (04522)서울 중구 무교로 20 어린이재단빌딩7층  | TEL.02)771-3691 FAX.02)771- 3694
                     부산
: (48939)부산 중구 충장대로 11   부산무역회관 1303호 | TEL.051)441-8072 FAX.051)466- 6094
                     대구
: (41256)대구 동구 신천동 90-1  대구빌딩5층 | TEL.053)752-7822 FAX.053)752-7824

                     전자우편 :
ssy3102@goto- korea.co.kr              Copyright ⓒ 2002 GOTO KOREA. All rights reserved.

 

 
: